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사회 | 정치 | 오피니언,칼럼
정치    |  경기도  | 정치
춘천시 제2경춘 국도 일방적 추진에 김경호 경기도의원 강력 비판  
- 협의 없이 진행 시 사업 자체 불가능 강력 경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19-02-13 18:14 댓글 0

가평,포천퍼스트신문  / 정치

김경호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은 지난 13일 제2경춘 국도와 관련해 춘천시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나선 것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김의원은 이번에 발표된 제2경춘국도는 노선의 80%가 가평군을 지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2일 춘천시가 가평군과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노선을 발표하고 원주국토관리청을 방문했다.”라고 설명하며 가평군을 무시한 춘천시의 일방적 처사에 분노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발표된 제2경춘국도 예타 면제의 경우 대한민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정부가 극단의 처방을 내놓은 것이나 춘천시의 행태는 지역의 균형 발전이라는 정부의 사업 목적에 관계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평군의 경우 경기도에서 가장 낙후되었고 사실상 춘천시보다는 모든 부분에서 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평군에 대한 배려 없이 일방적 으로 추진하는 것은 가평군민의 생사와는 상관없이 자기만 살면 된다는 지역이기주의 전형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언론에서 춘천시장이 2경춘국도 예타 면제는 강원권을 향한 선물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후안무치의 전형적 행태라고 지적했다.
 

  김의원은 강원권에 예타 면제를 선물한 것은 지방이 수도권에 비해 지역 격차가 심각함에 따라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를 극복하라는 의미라는 것이다. 그러기에 수도권 내에서도 가장 낙후되었고 춘천시보다도 어려운 가평군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가평군과 협의하여 상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추진하는 것이 균형발전이라는 사업목적에 부합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번 예타 사업과 관련하여 가평군과 협의 없이 일방적 추진을 한다면 64천명의 가평군민의 반발에 부딪혀 사업 추진자체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고 주장하며 앞으로도 가평군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노선을 결정하고 추진할 때만이 사업추진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평,포천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신문 2020년 10월 28일 | 손님 : 9 명 | 회원 : 0 명
경기도
사회 
정치 
오피니언,칼럼 
가평 퍼스트신문
일반기사 
정치 
가평군업소소개
펜션/숙박 
음식/맛집 
판매/영업 
병원/약국 
학원/복지시설 
서비스/중개업/건설 
기관 단체/금융 
포천 퍼스트신문
일반기사 
정치 
포천시 업소소개
펜션/숙박 
음식/맛집 
판매/영업 
병원/약국 
학원/복지시설 
기사제보/시민기자신청
기사제보/시민기자신청 
광고신청 
생활정보 
가평,포천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가평,포천퍼스트신문 | 지사대표 : 김성옥 | 편집인 : 박현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아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가평군 북면 큰마을길 9-15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Copyright© 2015~2020 가평,포천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